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나님의교회 뉴스


통합검색

하나님의교회 뉴스

WATV NEWS해외교회

  • 국내교회
  • 해외교회
  • 연합회
  • 포토
  • 동영상
  • 수상내역
  • 언론보도

네팔 슈리 초등학교 교사 준공식

[네팔] 어머니의 사랑으로, 무너지지 않을 희망 짓기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가기 프린트하기

ⓒ 2016 WATV
슈리 초등학교 신축 교사 준공식.

관련 영상 보기

지난해 4월 25일, 수도 카트만두와 주변 지역을 강타한 규모 7.8의 지진과 그로 인한 여진, 산사태로 사망자 8900명, 붕괴 가옥 60만여 채, 피해자 540만 명 등 네팔은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2015. 10. 31. 보고서). 1년 가까운 시간이 흐른 지금, 국내외 성도들의 기도와 국제사회의 관심에 힘입어 네팔에서는 재건의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지진 이튿날부터 네팔 카트만두권 성도들은 마음을 모아 피해 복구에 나섰다. 본격적인 우기가 시작되기까지 약 100일간, 연인원 15,000여 명이 710여 곳에서 자원봉사를 펼쳤다. 카트만두 일대는 물론 중국과의 접경지역인 신두팔촉, 히말라야 산맥이 걸쳐진 다딩의 오지마을 세르퉁, 티플링에 이르기까지 물품 지원, 의료 지원, 복구 자원봉사, 환경정화 등 다양한 복구활동이 이어졌다. 네팔 지방권 교회들도 카트만두로 트럭 가득히 구호 물품과 복구 장비를 실어 보내며 마음을 모았다. 한국의 총회에서 지원한 물품까지 모두 합해 천막 1000동, 난방용 돗자리 1000미터, 쌀 800포, 라면 700상자, 물 500상자, 렌틸콩 5400킬로그램, 소금 1000킬로그램 등이 성금 100만 루피(한화 약 1200만 원)와 함께 피해 주민들에게 기증됐다.

ⓒ 2016 WATV


카트만두의 북동쪽, 차로 세 시간 거리에 위치한 신두팔촉은 이번 지진의 최대 피해지로 꼽힌다. 성도들은 지진으로 교실을 잃은 이 지역 초등학교 어린이들을 위해 어머니의 마음으로 학교 신축 프로젝트, ‘마더스 스쿨(Mother’s School)’을 진행했다. 지진으로 상당수 학교가 무너져 학생들이 천막 교실 또는 대나무와 함석으로 지은 임시 교실에서 수업을 하는 상태라 튼튼한 학교 건물이 네팔의 미래를 위해 무엇보다 절실했기 때문이다.

그 첫 번째 대상이 신두팔촉 차우타라의 슈리 초등학교. 성도들은 이곳 학생들에게 학용품을 기증하는 한편, 새 교사(校舍)를 짓는 데 직접 땀 흘리며 정성을 쏟았다. 공사는 지난해 8월부터 시작됐다. 한국에서 온 대학생 성도들과 네팔 카트만두 지역 청장년 성도들이 연합하여 건물 잔해 제거와 기초공사를 진행한 다음, 전문가들의 장비와 손길로 교실 4개를 갖춘 튼튼한 조립식 교사가 마침내 건립됐다.

3월 2일 오후 1시경, 슈리 초등학교에서 신축 교사의 준공식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하나님의 교회 목회자 및 성도 들과 슈리 초등학교 교직원 및 전교생, 신두팔촉 지역 교육장, 국회의원과 주민 등 약 250명이 참석했다. 23주년 개교기념일이기도 한 이날, 새 교사의 준공식을 맞이한 교사들과 학생들은 “개교 23주년을 맞아 학교가 새 출발을 하게 됐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 2016 WATV
한국과 네팔의 대학생 성도들이 지진으로 무너진 슈리 초등학교의 기초공사에 나섰다.


준공식은 테이프 커팅, 신축교사 관람, 격려사,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산뜻한 새 책걸상과 칠판 등 교육 집기가 잘 구비된 교실들을 일일이 둘러본 지역 인사들은 “학생들이 계속 공부할 수 있도록 영구적인 건물이 건축되어 정말 좋다”고 감탄했다. 축사에 나선 야그야 프라사드 당갈(Yagya Prasad Dangal) 의원은 “바다 건너 한국에서 오신 하나님의 교회 분들이 이렇게 좋은 건물을 지어주셨다. 우리 아이들이 이처럼 훌륭한 건물에서 공부할 수 있게 되어 정말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루드라 하리 반다리(Rudra Hari Bhandari) 신두팔촉 지역교육장은 “너무나 힘든 상황에서 그 어떤 단체나 네팔 정부에서 하기 전에 하나님의 교회가 이곳 피해지역까지 와서 학교를 세워주셨다.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베푼 여러분의 지원과 사랑에 우리도 너무 행복하다”면서 거듭 감사했다.

이어진 순서에서는 성도들이 축하의 의미를 담아 새노래 ‘복 많이 받으세요’를 불러주었다. 슈리 초등학교 학생들은 민속춤 공연으로 그에 화답했다. 하나님의 교회에서 학교 측에 기증패를 전달하자 신두팔촉 지역교육청에서는 감사장을, 슈리 초등학교에서는 감사 메달을 교회 측에 증정했다.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엘로힘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면서, 어린 학생들이 새 교실에서 열심히 공부하며 미래의 꿈을 키워나가길 기원했다.

ⓒ 2016 WATV

관련 영상 보기
저작권자ⓒ하나님의 교회.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맨위로 맨위로
목록가기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