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나님의교회 뉴스


통합검색

하나님의교회 뉴스

WATV NEWS국내교회

  • 국내교회
  • 해외교회
  • 연합회
  • 포토
  • 동영상
  • 수상내역
  • 언론보도

대학생봉사단 ASEZㆍ직장인청년봉사단 ASEZ WAO 2018 하계 해외 봉사활동

[2018-08-01] 안전하고 깨끗한 지구를 위해, 가자 세계로!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가기 프린트하기

1980년대 중범죄 사건이 끊이지 않았던 뉴욕이 범죄 도시라는 오명을 씻을 수 있게 된 것은 낙서 지우기 프로젝트 덕분이었다. 프로젝트 시행 이후 지하철과 골목에 난무하던 낙서가 줄어듦과 동시에 차차 떨어지기 시작한 범죄율은 1990년대에 이르러 75퍼센트나 감소했다.

사소하지만 긍정적인 변화와 실천이 계속되면 상상 이상의 좋은 결과가 나타나기도 한다. 하나님의 교회 대학생봉사단 ASEZ(아세즈)와 직장인청년봉사단 ASEZ WAO(아세즈 와오) 회원들이 방학과 휴가를 이용해 세계 각지에서 펼치는 다양한 활동도 전 세계에 긍정적인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 2018 WATV
대학생봉사단 ASEZ
방학마다 세계 각국을 방문해 현지 대학생 및 시민과 교류하며 건강한 지구촌을 가꾸기 위해 노력하는 ASEZ 회원들이 올여름에도 36개 팀을 꾸려 26개국으로 향했다. 이들의 활동 중 눈에 띄는 것은 네덜란드, 필리핀, 아르헨티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지에서 처음 선보인 범죄 예방 캠페인 ‘함께 범죄 없는 세상을(No Crime Together)’이다. ‘어머니의 사랑으로 지구촌이 함께 범죄 없는 세상을 만들자’는 취지로 전개된 이 캠페인은 한 개인의 변화가 도시와 국가, 나아가 전 세계의 변화를 가져온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직접 세미나와 행사를 준비한 대학생들은 “한 해 범죄로 사망하는 사람이 56만 명에 달한다. 범죄에 대한 개개인의 인식 변화가 범죄를 예방하고 사건 사고를 줄일 수 있다”고 호소했다.

세미나에는 현지 경찰 및 군인, 기초자치단체장, 관공서 직원, 경찰 지망 대학생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적극 호응했다. 필리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모이세스 빌라세란 만달루용 경찰서장은 “ASEZ 여러분들이 인류의 미래를 지키고 보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일을 계속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말레이시아, 몽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네덜란드, 미국, 멕시코, 칠레, 인도, 우크라이나, 뉴질랜드 등지에서는 현지 기관과 연계하여 거리정화,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나무 심기 캠페인, 환경 세미나, 벽화 그리기, 잡초 제거와 같은 환경 개선 활동과 양로원 위문, 아동복지시설 방문 등을 진행했다. 대학생들은 이 같은 봉사가 단발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도록 현지 대학의 승인을 받아 하계에만 31개의 관련 동아리를 설립, 현지 학생 및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길을 열었다. ASEZ의 행보를 지켜본 우크라이나 타라스 셰브첸코 키예프 국립대학교 페트로 벤 국제관계부 부총장은 “여러분의 활동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격려를 받기에 충분하다. 우크라이나 대학생들에게도 그 열정이 확산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ASEZ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 2018 WATV

대학생봉사단 ASEZ, 브라질 대통령궁 행사에 초청받아
8월 28일, 대학생들은 브라질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의 초청으로 브라질리아 소재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가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테메르 대통령 부부와 엘리제우 파질랴 국무총리, 호나우두 폰세카 대통령 비서실장, 호시엘리 소아리스 다 시우바 교육부장관, 니키 파비앙시크 유엔 브라질 주재 대표 등 정부 관계자를 포함 5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서 대학생들은 한국의 부채춤 공연을 선보이고 대통령과 영부인에게 자개 문양이 새겨진 명함 케이스와 부채, 복주머니 등을 선물하며 대통령궁 초청에 고마움을 표하고 한국의 미(美)와 전통을 국제사회에 알렸다.

테메르 대통령 측은 적극적인 봉사활동으로 세계 각국을 비롯해 브라질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공동체 의식 함양 등에 기여한 대학생들을 칭찬했다. 폰세카 대통령 비서실장은 “여러분과 함께한 이 순간이 소중하게 느껴진다”며 “자원봉사는 사랑과 정을 나누는 일이다. ASEZ의 모든 활동을 격려한다”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 2018 WATV
직장인청년봉사단 ASEZ WAO
하나님의 교회 직장인 청년들이 소속된 글로벌 봉사단체 ASEZ WAO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하나 되어 이웃과 사회를 돌아보고 환경을 보호하는 데 앞장선다. 올여름 활동은 환경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지구촌 한쪽에서는 태풍과 홍수로 수재를 입고 반대편에서는 지속되는 가뭄으로 초대형 산불이 시도 때도 없이 발생하거나 운하가 마르는 등 범세계적으로 기후 재난이 벌어지고 있다.

각계에서 환경오염이 야기한 지구 온난화를 이상 기온의 원인으로 지목한 가운데 ASEZ WAO는 지구 환경을 개선하려면 모두의 의식 개선과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19개국 30개 도시로 달려가 대대적인 거리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들의 활동에 1천 명이 넘는 현지 성도들이 동참했고 시민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더불어 페루, 대만, 미국, 방글라데시, 몽골, 필리핀, 인도네시아, 뉴질랜드 등지에서 공공 기관의 지원 속에 광고물 제거, 벽화 그리기, 나무 심기, 잡초 제거, 공원 정화, 초등학교 체육관 페인트칠과 같은 지역 맞춤형 봉사를 전개했다. ASEZ WAO의 봉사는 현지 언론의 조명과 현지 기관으로부터 각종 감사장을 받으며 빛을 발했다.

꿀맛 같은 휴식을 반납하고 해외에서 봉사활동으로 구슬땀을 흘린 청년들은 오히려 휴가를 제대로 보낸 것 같다고 했다. 미국 샌디에이고에 다녀온 이슬비(서울, 웹디자이너) 자매는 “햇살이 뜨거웠지만 고마워하는 현지인들을 보며 행복했다. 봉사는 대가 없이 하는 일인데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보람과 성취감을 느꼈다. 여름휴가를 헛되게 쓰지 않아 기쁘다”며 뿌듯해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녹지 보존에 힘을 보탠 정윤식(광주, 제조업) 형제 역시 “봉사가 휴가였다. 머나먼 땅에 작게나마 도움을 주며 내 마음까지 재충전한 기분이었다”며 눈을 반짝였다.

뜨거운 열정으로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여름을 보낸 하나님의 교회 청년들. 지식과 패기, 성경의 가르침을 따른 그리스도의 인류애로 똘똘 뭉친 이들은 인류의 터전인 지구가 당면한 환경·범죄·재난 문제들을 개선하기 위해 각국 기관, 정부지자체, 국제기구 등과의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저작권자ⓒ하나님의 교회.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맨위로 맨위로
목록가기 프린트하기

스페셜 뉴스

스페셜 뉴스
“장애편견 깨고 사랑나눈 소중한 시간”
대구수성 하나님의 교회 성...